취업뉴스 및 가이드

수강생 여러분의 취업을 위하여, 체계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.

취업뉴스 및 가이드 상세보기
하반기 대졸자 취업 성공률 ‘28.1%’ 관리자 18-04-16

전국적으로 취업난이 얼마나 심각한지 단편적으로 알 수 있는 기사인 것 같습니다.
경기가 나쁜 탓도 있지만, 보다 좋은 조건으로 취업을 하고 싶은 구직자의 의향도 반영이 되는 듯 합니다.
무슨 일이든 가리지 말고 하라는 것은 아니지만, 시작하기 전엔 알 수 없으니 일단 시작하셨으면 합니다,
희망직무를 잘 생각하고 소신있게 지원하시면 좋겠습니다.
 
여러분의 성공을 응원합니다.
- 미래컴퓨터학원 취업지원실
 
-------------------------
하반기 취업 나선 대졸자 ‘취업 성공률 28.1%’
합격통보 받고도 ‘만족 못해’ 65.5%
하반기 신입 입사지원자 50% “희망직무에만 소신 지원”
 
richEditDownload.do?filePathName=L2F0dGFjaG1lbnQvbWFuYWdlci9yaWNoZWRpdC8yMDE2LzExLzE3LzIwMTYxMTE3MTMwNTUwOTY5LmpwZw==
하반기 취업활동에 나선 대졸자 및 대졸 예정자 중 28.1%만이 취업에 성공해 출근을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. 취업활동에 나선 대졸자 및 대졸 예정자 중 45.1%가 합격통보를 받는 데는 성공했지만, 합격통보에 만족하지 못한 채 통보를 거절한 응답자가 16.9%에 이른 탓이다.
 
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2016 대졸자 901명과 2017년 2월 대졸 예정자 322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활동 실태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.
 
잡코리아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반기 취업활동에 나선 대졸자 및 대졸 예정자 중 45.1%가 ‘합격통보를 받았다’고 답했다. 합격통보 비중은 대졸자가 48.9%, 대졸 예정자가 34.2%로 대졸자가 약 15%P 높게 나타났다.  
 
합격통보가 바로 하반기 취업성공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. 잡코리아에 따르면 합격통보를 받았다고 응답한 응답자의 65.5%가 ‘합격통보에 만족하지 못한다’고 답한 가운데 이 중 상당수는 해당 기업에 출근하기를 포기했기 때문이다. 
 
실제로 하반기 취업활동자 중 ‘합격통보를 받았으나 만족하지 못해서 통보를 거절했거나 거절할 예정’이라 답한 응답자는 16.9%에 이른다. 합격을 통보 받아 출근을 결정했거나 출근을 하고 있는 응답자는 28.1%로 이보다 높지만 ‘합격통보에 만족해서 출근 중’이란 응답은 15.5%에 불과했다. 나머지 12.6%의 응답자는 ‘해당 기업에 만족하지는 못하지만 출근할 것’이라고 답했다. 특히 ‘만족하지 못하지만 출근한다’는 응답은 대졸자가 14.3%로 대졸 예정자의 7.8%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았다.
 
취준생들이 합격통보를 받고도 해당 기업에 만족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기대치에 못 미치는 근로처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. 잡코리아에 따르면 합격통보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‘연봉 수준, 근로처우가 기대했던 수준이 아니라서(52.4%)’를 그 이유로 꼽은 것. 이어 ‘취업을 희망했던 직무 분야와 달라서(16.1%)’, ‘기업의 규모, 평판이 원했던 수준이 아니라서(10.5%)’, ‘면접 등 채용진행 과정에서 불편, 불합리한 점을 느껴서(8.3%)’ 등도 합격통보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로 꼽혔다.
 
한편 올 하반기 대졸자 및 대졸예정자들의 취업활동은 직무 중심의 소신지원이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.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에게 희망 직무를 조사한 결과 6.5%만이 ‘뚜렷하게 희망하는 직무분야가 없다’고 답했으며, 93.5%는 희망직무가 있었다. 희망직무가 존재한다고 밝힌 응답자들이 실제로 지원한 직무를 파악한 결과 절반이 ‘희망하는 직무 분야에만 지원서를 제출했다(50.2%)’고 밝혔다. 또 37.0%는 ‘희망하는 직무 분야를 중심으로 다른 직무에도 지원서를 제출했다’고 답했으며, ‘굳이 특정 직무를 고집하지 않고 지원했다’는 응답은 12.8%에 그쳤다.
 

이도희 기자(tux0123@hankyung.com)
 
"Campus Job & Joy 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."